수유너머104 2019 봄 정기 심포지움:감응의 예술론
감응이란 어떤 것의 촉발에 의해 내 신체에 발생한 능력의 증감, 그것의 표현이자, 동시에 그런 효과를 잠재성의 양상으로 응결시킨 작품의 신체성을 뜻한다. 감응에는 한 순간의 강렬한 만남이 접혀들어가 있고, 이는 그 만남의 특이성을 표현한다. 이를 어떤 대상으로 응결시킬 때, 그 만남의 기념비가 선다. 그 기념비를 흔히 '작품'이라고 한다.
예술이란 이렇게 사건의 기념비를 세우는 작업이다. 이질적 감정의 연속체 속에서, 이제까지 없던 감정을 발명하고 그 감정 속에 새로운 세계를 접어넣는 활동이다. 역으로 예술작품과 만난다 함은 그 작품 속에 응결된 감응과 만나는 것이고 그걸 통해 작품 속으로 들어가는 것이다. '감응의 예술론'이란 제목으로 이처럼 감응을 통해 작품과 만나고 그 속으로 들어가는 길을 여러분과 함께 찾아보고자 한다.

시간: 2019년 04월 27일(토) 낮 2시
장소: 수유너머104 1층(연희동 435번지)
참가비: 무료(자료집 5,000원 별도 구매)

제1부: 발표
2:00~2:50 시적인 것과 감응의 정치: 파울 첼란과 김수영(송승환)
2:50~3:40 발터 벤야민과 어떤 문학적 감응의 순간들(권용선)
15분 휴식

제2부: 『감응의 정치학』 토론회
3:55~4:40 감응과 이데올로기: 사건을 사유하는 감각의 기계-되기(최진석)
4:40~5:20 지정 토론
10분 휴식
5:30~6:00 플로어 토론

#수유너머104 #감응 #감응의 예술론 #감응의 정치학 #심포지움
성함을 알려주세요. *
Your answer
연락할 이메일을 알려주세요 (나중에 자세한 안내를 하니 이메일을 확인해주세요) *
Your answer
4월 27일 토요일 오후 2시 프로그램입니다. 수강료가 무료인 심포지움입니다. 참가약속해 주실 수 있을지요? *
추후 알려주신 연락처로 수유너머104의 소식을 또 홍보해도 될까요? 감사합니다.
Your answer
기타 궁금하시거나 하고 싶으신 말이 있으시면 적어주세요.
Your answer
Submit
Never submit passwords through Google Forms.
This content is neither created nor endorsed by Google. Report Abuse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