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조선거 불법개입을 자행한 KT 황창규 회장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서명 ]
지난 2014년 KT노동조합 선거 당시 KT 사측은 어용노조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민주후보들을 온갖 수단을 동원해 방해하였습니다. 추천서명 방해와 후보등록 봉쇄, 조합원 압박과 보복 발령 등 부당노동행위의 책임자는 결국 KT 황창규 회장입니다. 선거 직후 KT전국민주동지회는 황창규 회장을 검찰에 고발하였습니다. 아래는 고발장에 기재된 주요 범죄 행위들입니다.

1) 후보등록 방해로 5개 지방본부위원장 후보자들의 입후보를 무산시킴
- KT사측은 조직적으로 예비후보자들이 추천서명을 받기 위한 건물출입을 방해하고, 조합원에게 추천서명을 못하도록 압력을 행사하는 등의 방식으로 민주후보의 입후보를 봉쇄하였습니다.

2) 선거운동 방해 등 선거 개입
- 회사 관리자가 친사측 후보 선거운동에 조합원들을 동원하였으며, 민주후보가 방문하면 조합원을 사무실에서 빼돌리는 방식으로 선거운동을 방해하였습니다.

3) 친사측 기호1번 후보지지 확인을 위한 기표용지 촬영행위 및 밀실 투,개표
- 기호1번을 찍은 후 이를 촬영한 사례가 2건 적발되었으며 관리자가 사진촬영을 지시한 제보도 있었습니다. 민주후보의 투,개표 참관도 가로막았습니다.

4) 지부장 선거시 관리자가 100% 찬성투표를 강요함
- 부산의 한 팀장이 팀원들에게 "100% 찬성투표하여 찍히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한 사례가 확인되었습니다.

5) 선거 이후 민주후보측 출마자, 참관인, 추천서명인에 대한 보복발령 자행
- 대구본부 위원장후보로 출마하였다가 등록이 무산된 손00 후보의 경우 경주에서 155km 떨어진 울진으로 발령받는 등 민주후보 측 후보자, 참관인, 추천서명인 15명 가량이 비연고지로 보복발령을 받았습니다.

위 사례들은 명백한 물증으로 확인된 것만 서술한 것이며 이 외에도 회사의 불법적 선거개입은 이루 헤아릴 수 없을 정도입니다. KT의 이러한 부당노동행위는 수십여 년 간 조직적으로 지속되어온 범죄행위로 단호한 처벌을 통해서만이 뿌리 뽑힐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 고발에 대해 검찰은 회사측의 거짓해명을 근거로 불기소처분을 내렸으며, 2016년 10월에 재항고한 이후 거의 1년이 다 되어가는 지금도 대검에 계류중인 상태입니다.

올해 11월에 KT노조선거가 예정되어 있는 상황에서 KT 사측의 부당노동행위 범죄를 검찰이 또다시 묵인한다면 올해 선거에서도 회사측의 불법적 선거개입이 되풀이 될 것은 불을 보듯 분명합니다. 사회 곳곳에서 검찰개혁의 목소리가 커져가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부당노동행위 근절의지를 표명한 지금, KT의 부당노동행위에 대해 검찰은 즉각 처벌에 나서야 합니다.

황창규 회장은 박근혜 재단에 18억을 헌납하고, 최순실 회사에 68억원의 광고를 몰아준 박근헤 비리 부역자이기도 합니다. 촛불의 힘으로 정권교체를 이룬 지금, 사회 곳곳에 쌓여있는 적폐를 시급히 청산해야 합니다. 황창규 회장은 즉각 퇴진하여야 하고 부당노동행위 및 박근혜 비리 부역행위에 대한 심판을 받아야 합니다.

이에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한 KT황창규 회장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는 서명을 부탁 드립니다.

KT전국민주동지회 ( 02-701-0070 / 010-3310-5677 )

이름
Your answer
주소 (동까지만)
Your answer
소속 (있으신 경우)
Your answer
하고 싶으신 말
Your answer
Submit
Never submit passwords through Google Forms.
This content is neither created nor endorsed by Google. Report Abuse - Terms of Service - Additional Ter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