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는게 예술이다. 쌀> 좌담 : 교감하는 생태와 문명
< 먹는게 에술이다.쌀 > 프로젝트 전시에 참여하는 작가들과 생태인류학자 조경만교수님의 좌담이 10월 28일 토요일 오후 3시 열립니다.

1. 일정 : 10월 28일 토요일 오후 3시 부터 (약 2시간)

2. 장소 : 보안1942(통의동 보안여관 신관) 2층 B. bridge

3. 주요 내용 :<먹는게 예술이다. 쌀>을 통해 바라 본 생물의 다양성과 인류 문명과 생존의 상관관계
에 대한 참여자의 짧은 스피치 및 자유로운 대화

4. 참여자: 전시참여작가

5. 패널 : 조경만 목포대(생태인류학)

세계 여러 민족들의 생태적 활동과 문명의 상관관계에 주목해온 조경만교수와 <먹는게 예술이다. 쌀> 프로젝트를 통해 자연적 방식에 따라 농사를 짓는 농부들의 삶을 관찰하고 이에 대한 시각적 재해석을 시도한 예술가들의 좌담이 열립니다. '토종 벼; 에 담긴 우리사회의 역사, 문화에 대한 이야기 뿐 아니라 쌀과 문명의 관계에 대한 심도 있는 이야기를 나눌 예정입니다.

패널 : 조경만 (생태인류학자, 국립목포대 교수)

목포대학교(생태인류학) 교수로 재직 중이다. 사람이 자연환경 속에서 살아가는 모습 자연에 대해 사람이 갖는 의식과 정서, 예술에 반영된 자연 의식과 정서 등에 관심을 갖고 논문과 필름으로 연구결과를 담는 일을 하고 있다. <유기농업의 생태, 경제적 맥락을 통해본 사회 자연체계의 이상과 현실>,농업에 내재된 자연-인간관계의 고찰(역사민속학 2집), "영산강유역 농촌의 자연이용체계와 변동"(문화역사지리 6 집) "세계화에 대한 농업부문의 반응" (한국문화인류학 32-1) 등 생태인류학, 등 20 여편의 논문은 지필 하였으며 주요 저서로는 "민족예술의 이해"(민족문화사, 공저), "교양환경론"(도서출판 따님, 공저),"길은 사이에 있다" (한국방송통신대 출판부, 공저) 등이 있다.
좌담회 신청
( 자리로 인하여서 참석자 30명으로 제한 됩니다. 선착순 신청)
신청자 이름 *
Your answer
이메일 주소 *
Your answer
연락처(핸드폰) *
Your answer
신청확인
<먹는게예술이다.쌀> 프로젝트 좌담회를 신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참석 신청확인 여부는 27일(금) 낮12시까지 문자나 이메일로 신청확인을 보내드리겠습니다. 문자나 메일을 못받으신 경우는 참석 여부를 보안여관 메일(boan1942@gmail.com)로 확인여부 이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Submit
Never submit passwords through Google Forms.
This content is neither created nor endorsed by Google. Report Abuse - Terms of Service - Additional Ter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