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N'N PLAY 보드게임 2종 경기
[ 2019.5.4 (토) 14:00-15:00 / SETEC, 제 1전시실 1대회장 ]


OPEN'N PLAY 보드게임 2종 경기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본 대회는 (주)게임올로지/ 오픈앤플레이가 주최하며, 5.4(토) 오후 2시-3시 사이에, SETEC, 제 1전시실 1대회장 에서 치뤄집니다.

참가 자격 (4월 22일 접수분 부터 참가를 받습니다.)

- 2010년 5월 이전 출생자만 참가할 수 있습니다.

- 아래의 게임 중 참여하시는 게임의 규칙을 반드시 숙지하고 오셔야 합니다.
1) 메모리치 : https://smartstore.naver.com/opennplay/products/4004953623
2) 헥스피드 : https://smartstore.naver.com/opennplay/products/4004953620

대회 종목

1. 메모리치 (최대 25명 지원 가능)
- 예선 - 결선으로 진행
- 최소 2인, 최대 5인이 한 개의 조로 편성되며, 최대 25명의 토너먼트로 진행합니다. 진행되는 경기 모두 1명의 승자를 뽑습니다. (참여자가 적을 경우, 대진을 조정할 수 있습니다.)
- 한 경기당 10분의 경기 시간이 주어집니다. 사회자의 시작 소리부터 경기는 시작이 됩니다. 선 플레이어는 가위바위보로 선정합니다.
- 경기 시간이 모두 흐르기 전에 모든 타일이 없어지거나, 시간이 모두 지나갔을 때, 가져간 타일이 가장 많은 플레이어가 승리합니다.
- 예선 조 1위가 결선에 진출하게 되며, 결선 룰은 모두 동일 합니다.
- 동점자가 생겼을 경우, Tie Breaker 경기로 단판으로 진행이 되며, 먼저 3쌍의 타일을 얻은 플레이어가 승리합니다.

2. 헥스피드 (최대 25명 지원 가능)
- 예선 - 결선으로 진행
- 최소 2인, 최대 5인이 한 개의 조로 편성되며, 최대 25명의 토너먼트로 진행합니다. 진행되는 경기 모두 1명의 승자를 뽑습니다. (참여자가 적을 경우, 대진을 조정할 수 있습니다.)
- 예선과 결선 모두 3라운드를 진행한 후 벌점 토큰이 가장 적은 플레이어가 승리합니다.
- 매 라운드 마다 7장의 랜덤 타일이 테이블 중앙에 제대로 깔린 지 확인한 후 사회자의 시작 소리부터 경기를 시작 합니다.
- 동점자가 생겼을 경우 Tie Breaker 경기로 단판으로 진행이 되며, 15장의 타일을 먼저 없앤 플레이어가 승리합니다.


시상
시상식은 2개 종목의 대회가 모두 끝난 뒤에 진행됩니다.
상장은 3등까지 수여되며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의 상장 전달 예정입니다.

각 종목 1등 : 메모리치 + 헥스피드
각 종목 2등 : 마피아 코드
각 종목 3등 : 헥스피드

참가 신청
아래 대회 참가 양식을 작성하여 제출 버튼을 눌러주시면 참가 신청이 완료됩니다.
해당 참여인원이 넘어서는 경우, 선착순으로 마감예정이며, 예비 참가자로 이메일 알림을 드립니다.
정해진 시간에 오지 않는 참가자는 자동으로 탈락됨을 알려드립니다.
대회와 관련된 문의는 아래 이메일 주소로 해 주십시오.
opennplay1@gmail.com


당신의 실력을 보여주세요, 대회장에서 만나뵙겠습니다!

Email address *
참여 종목 (한 사람당 한 종목만 참여 가능합니다. 중복 참여는 불가합니다.)
1. 메모리치
2. 헥스피드
2인 이상 참가 하시는 경우 각 항목마다 차례대로 나눠서 적어주시면 됩니다. (서로 다른 게임을 신청하실 경우, 설문지를 따로 적어주세요)
예시 : 성함 김진우/김건우 연락처 010-1234-5678/010-1234-5678 태어난해 1978/1999
참가자 성함 *
Your answer
연락처 (010-****-**** / 본인, 혹은 인솔자의 휴대폰 번호) *
Your answer
태어난 해 (**** / 2010년 5월 이전 출생자만 참여할 수 있습니다.) *
Your answer
Submit
Never submit passwords through Google Forms.
reCAPTCHA
This content is neither created nor endorsed by Google. Report Abuse - Terms of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