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 평화를 만들어 가는 한·일 평화 시민 공동행동의 날>을 제안합니다.
* 함께 하는 방법

- <‘경제전쟁 도발, 식민지배 부정, 헌법9조 개헌 강행’아베정권 규탄!동아시아 평화를 만들어가는 한일평화시민 공동선언> 서명에 함께 해주세요.
- 단체별 연대하고 있는 한국과 일본 단체와 개인에게 알림과 동참 독려해 주세요.
- 8/14 공동행동 준비 주최로 참가해 주세요.
- 8/14 공동행동에 함께 해주세요. (기자회견/ 릴레이 1인시위/ 평화문화제)
- 공동행동 준비 기금 후원으로 참가해 주세요. (후원은 사정에 따라, 단체는 최소 3만원 이상, 개인은 1만원 이상을 제안드립니다. 후원금은 평화행동의 날 행사준비에 쓰입니다. )


* 후원계좌: 농협 302-0083-6090-81(변현주)
* 문의: 010-5551-6557

‘경제전쟁 도발, 식민지배 부정, 헌법9조 개헌 강행’아베정권 규탄!동아시아 평화를 만들어가는 한일평화시민 공동선언

아베정권은 식민지배 인정하고 사죄하라!
아베정권이 도발한 경제전쟁은 한국에 대한 식민 지배를 부정하고 전후 형성된 헌법 제9조(평화헌법)를 무력화하여 일본을‘전쟁 가능한 국가’로 만들겠다는 선포다. 아베는 한국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을 파기한 것으로 호도하면서, 한국을 평화위협세력으로 규정하고 경제보복을 감행하고 있다. 그러나 한일청구권협정에는 개인청구권이 포함되어 있지 않음을 과거 일본 정부도 인정한 바인데 이를 부정하는 것은 부정한 의도를 관철하려는 억지일 뿐이다.
한국과 일본, 나아가 동아시아의 평화시민 누구나 아베정권이 추진하는‘전쟁 가능한 국가’에 반대하며 배외주의가 아닌 상호 협력에 기반한 평화로운 국제 관계를 원한다. 아베정권의 군사대국화와 배외주의는 한일 평화시민들의 삶을 송두리째 빼앗아 갈 위협임을 우리는 역사를 통해서 배웠다. 한일평화시민은 아베정권이 과거 식민 지배를 인정하고 사죄하길 바란다. 과거사 인정과 사죄야말로 같은 역사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약속이며, 한일 민중에게서 빼앗아간 인간의 존엄성을 회복하려는 의지이다. 따라서 지금 아베정권이 해야 할 것은 경제전쟁 도발이 아니라 식민지배에 대한 진정어린 사과다. 이를 바탕으로 해야 전쟁과 갈등이 아닌 평화를 향해 나아가는 길을 열 수 있다.

동아시아에 군사적 긴장이 아닌 평화를!
미중 간 동아시아 패권 다툼은 한미일 삼각동맹을 강화하고, 북중러를 연결하는 동아시아 냉전구도를 고착화함을 통해 동아시아에서의 전쟁위협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로 인해 동아시아는 전 세계에서 군사적 대립과 긴장의 열점으로 부상하고 있다. 여기에 아베 정권의 경제전쟁 도발은 기름을 부은 격이다. 이런 상황에서 미국은 한일 양국에 국방비 증강을 요구하고 호르무즈 파병을 촉구하는 등 갈등을 이용해 자국의 패권을 도모하고 있을 뿐이다. 미국이 주도한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은 일본을 하위파트너로 한 동아시아 패권전략을 추진하기 위해 일본의 식민지배에 면죄부를 주었다. 또한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서도 소련봉쇄를 위한 한미일 삼각동맹 구축을 목적으로 개입하여 한일청구권조약이 최종적으로 해결되었다고 인정한 바 있다. 미국의 동아시아 패권 장악 시도는 제주도와 오키나와의 군사요새화, 성주 사드배치 등으로 한국과 일본 시민들의 삶과 그 터전을 짓밟으며 진행되었다. 이는 한국정부와 일본 정부의 용인 하에 이루어졌다. 한일 양국정부가 한미일 삼각동맹의 파트너 지위를 유지하고자 하는 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폐기되지 않은 채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심화시킬 것이다.
결국 동아시아 패권다툼을 위해 전쟁위기를 고조시키고, 끊임없이 군사대국화를 꾀하는 한미일의 지배세력은 우리의 삶과 평화를 지킬 수 없다. 그렇기에 한일평화시민의 연대로 한반도와 나아가 동아시아에 군사적 긴장이 아닌 평화를 심고자 한다. “평화를 바라거든 전쟁을 준비하라!” 이것은 전 세계 위정자들의 오래된 이데올로기이며 국민을 동원하는 논리였다. 그러나 전쟁으로 삶을 파괴당했던 시민들은 안다. 평화를 지키는 군대는 없다는 것을. 그래서 한국과 일본의 평화시민들은 간절히 바란다. 군사적 긴장이 아닌 평화를!!

우리는 자본전쟁의 희생양이 되지 않겠다!
한국 자본은 아베 정권의 경제전쟁 도발 정세를 틈타서‘반도체 소재 국산화의 걸림돌’이라며 화학물질관리법, 화학물질등록평가법을 문제 삼고, 산업안전보건법에 대해서도 규제 완화를 요구한다. 이 법들은 수많은 노동자와 시민들의 죽음으로 만들어진 최소한의 법이다. 하지만 자본과 정부의 규제 완화 기도는 기업의 이윤을 목표로 또다시 노동자에게 죽음의 현장에서 반도체를 생산하게 하겠다는 것이다.
이뿐이 아니다. 한국 자본과 정부는 부품·소재 R&D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불화수소 등 화학물질에 대한 규제 완화, 국산화 실증 테스트 등에 특별연장근로 인정, R&D 연구진 등에 대한 재량근로제 활용 지원, 52시간 노동제 예외 인정 등을 쏟아내고 있다. 일본과의 경쟁에서 뒤처지면 안 된다며 의료민영화의 일환인 바이오헬스 혁신전략 관련 입법도 강력히 추진하고 있다. 자본과 정부는 국민의 애국심을 활용하면서,‘국익’이란 이름으로 친자본적 규제 완화와 반노동적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려 한다.
한국정부는 경제전쟁을 빌미로 한 애국주의 프레임으로 노동자․시민에게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며 위험한 노동, 불안한 삶으로 내몰고 있다. 이 과정을 통해 범죄자 이재용이 오히려 애국자로 부상하고 있는 이상한 광경이 한국에서 벌어지고 있다.
일본 역시 아베정권이 우익세력 규합과 반한 감정 조장을 통해서 군사대국화와 일본자본의 이익을 수호하고자 하고 있으며, 이는 필연적으로 일본 노동자․시민들에게 고통을 동반하고 있다. 우리는 경제전쟁을 빌미로 한 한일 노동자․시민들에 대한 일방적인 희생 강요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스스로 우리의 삶을 지켜내고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어갈 것이다.
아베 정권은 분명히 기억하라. 그리고 인정하라. 일본의 평화헌법은 전쟁범죄에 대한 참회이고, 침략의 역사를 끝내겠다는 의지표명이며, 일본시민들의 평화에 대한 갈망의 결과물임을. 그리고 일본의 군국주의가 어떻게 타국의 시민을 사지로 내몰았으며, 자국의 시민에게 얼마나 큰 고통을 안겨주었는지를!
우리는 한일 노동자․시민들이 애국이라는 이름 하에 자본가들에게 착취당하면서도 지배세력이 조장하는 배외주의와 국가주의에 동원되어 서로 혐오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 한일평화시민들은 연대의 역사를 갖고 있다. 사회적으로 다양한 영역에서 인간의 존엄과 생명을 무엇보다도 최우선의 과제로 삼고 어깨를 걸고 함께 해왔다. 우리는 한일평화시민연대의 역사를 바탕으로 평화를 향한 발걸음을 내딛어갈 것이다. 우리는 전쟁을 멈추고 삶과 평화를 지키는 길이 민주주의의 힘이라는 것을 안다. 그리고 그 힘은 연대를 통해서 가능하다는 것을 안다. 따라서 우리는 한일평화시민들의 굳건한 연대로 흔들리는 동아시아에서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어 갈 것이다.

동아시아 평화를 위해 한일평화시민의 이름으로 요구한다.
- 아베 정권은 식민지배 과거사를 인정하고 피해자에게 사죄하라!!!
- 아베 정권은 경제전쟁 도발을 즉각 중단하라!!
- 아베 정권은 전쟁 가능한 국가 회귀 계획, 헌법 9조 개헌을 중단하라!!!
- 노동자·시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친자본적인 규제완화 중단하라!!
- 동아시아 평화를 위협하는 제주도와 오키나와 군사요새화 중단하고, 성주 사드 배치 철수하라!
- 동아시아 평화를 위협하는 한미일의 군비 증강과 호르무즈파병 반대한다!
- 동아시아 냉전 부추기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하고, 한미일 삼각동맹 전략 폐기하라!


2019년 8월 14일
(한일 참가단체 및 개인 연기명은 계속 추가될 예정입니다!)

단체명 / 개인 명 *
Your answer
담당자 성명 *
Your answer
연락처 *
Your answer
대표 메일 주소 *
Your answer
8/14 평화행동의 날 기자회견 참석가능여부(오전 11시) *
8/14 평화행동의 날 릴레이1인시위 참여 여부(가능한 시간에 체크해 주세요.) *
8/14 평화행동의 날 평화문화제 참석여부(저녁 7시) *
기타의견
Your answer
Submit
Never submit passwords through Google Forms.
This content is neither created nor endorsed by Google. Report Abuse - Terms of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