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의 방어권 보장을 위한 정책 제안 토론회 - ‘여성의 방어행위는 범죄인가’ 참가 신청서
여성의 방어행위가 ‘쌍방폭력’?
한국여성의전화의 많은 상담사례에 따르면 여성폭력 피해자가 가해자의 폭력에 대처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저항·저지 행동을 수사·사법기관이 기계적으로 ‘쌍방폭력’으로 처리하는 문제가 반복적으로 포착되었습니다. 이 때문에 여성폭력 피해자는 ‘피의자’로 수사받고, 합의나 고소 취하로 마무리되거나 부당한 처벌을 받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56년 만의 미투, “그건 정당방위였다”
이러한 문제는 56년 전 부산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에서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성폭력 피해자는 가해자의 혀에 상해를 입혔다는 이유로 구속 수사 및 재판을 받았으며, 중상해죄로 유죄판결을 받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문제는 2020년인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여성의 방어권을 인정하라!
여성폭력 피해 여성의 방어행위는 가해자의 폭력과 동일시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한국여성의전화는 여성폭력 사건에서 여성의 방어권 인정이 되지 않는 문제를 사회적 문제로 가시화하고, 각계각층의 대안을 모색해 보는 토론회를 개최하고자 합니다

■ 일시: 6월 24일(수) 10시~12시
■ 장소: 국회의원회관 제2세미나실
■ 참가 방법: 온라인 생중계 (코로나 19가 악화되어 현장 참가가 불가능함을 알려드립니다. 참가자분들께 당일에 생중계 링크를 발송해 드립니다.)
■ 사회: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
■ 순서
발제1 여성폭력 피해자의 방어권 보장 운동의 역사와 현재 _최나눔(한국여성의전화 여성인권상담소 정책팀 팀장)
발제2 정당방위 - 혀 절단으로 방어한 성폭력 사건을 중심으로 _김수정 변호사(법무법인 지향)
토론1 현혜순 (한국여성상담센터 센터장)
토론2 허민숙 (국회 입법조사처 조사관)
토론3 하민경 (가톨릭대학교 법학과 교수)
토론4 이은구 (경찰청 여성안전기획과 가정폭력대책계장 경정)
■ 주최: 한국여성의전화, 여성인권실현을위한전국가정폭력상담소연대, 송옥주 의원실, 정춘숙 의원실, 권인숙 의원실, 윤미향 의원실, 장혜영 의원실
■ 문의: 한국여성의전화 여성인권상담소 02-3156-5463, policy@hotline.or.kr
Sign in to Google to save your progress. Learn more
성함 혹은 별칭 *
연락처 *
예) 010-0000-0000 ㅣ 온라인 생중계 참가자분들께 당일에 생중계 링크를 발송해 드립니다.
이메일 주소 *
온라인 생중계 참가자분들께 자료집을 발송해 드립니다.
소속
온라인 생중계로 참여하시겠습니까? *
참석 인원 *
*숫자만 기재해 주시기 바랍니다.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십니까? *
제출하신 개인정보(이름,이메일,휴대번호)는 본 토론회 신청 확인, 온라인 링크 및 자료집 발송 등 토론회 진행 이외의 용도로 사용되지 않으며, 이용 목적이 다하면 즉시 파기됩니다. 한국여성의전화는 개인정보를 귀하의 동의 없이 제3자에게 제공하지 않습니다. 동의하시지 않으실 경우, 토론회 신청이 제한됩니다. * 개인정보보호 담당 : 한국여성의전화 여성인권상담소 정책팀 02-3156-5463
Submit
Clear form
Never submit passwords through Google Forms.
This content is neither created nor endorsed by Google. Report Abuse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