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가 신청 Form:여성국제전법법정20주년 online 국제 심포지엄(2020/12/12)
■■■■■■■■■■■■■■■■■■■■■■■■■■■■■■■■■■■■
여성국제전법법정20주년 온라인 국제 심포지엄

여성국제전법법정의 판결 / 증언을 미래에 어떻게 살릴것인가
~ 지금이야말로 성폭력 불처벌과 식민지주의를 근절하기 위하여~
■■■■■■■■■■■■■■■■■■■■■■■■■■■■■■■■■■■■

날짜■2020년 12월12일(토)13~18시
시청방법■Zoom 화상토론회로 인터넷 생중계, 한국어,영어,일본어 통역 있음.
참가비 ■해외에 거주하는 분 무료(일본 거주:일반 1,500엔 학생 500엔)
문의■houtei20@gmail.com

Facebook: www.facebook.com/joseihoutei20
Twitter:@joseihoutei20

주 최 : 여성국제전범법정20주년집행위원회
공동주최 : ‘전쟁과 여성에 대한 폭력’ 리서치・액션센터 (VAWW RAC)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 전국행동
후 원 : 메이지가쿠인대학 국제평화연구소
협. 력:Fight for Justice(일본), 일본군'위안부'연구회(한국)
찬동단체 : 모집중

---------------------------------------------------

올해 12월, ‘일본군성노예제를 재판하는 2000년 여성국제전범법정’ (이하, 법정)은 20주년을 맞이합니다. 이를 기념하여 한국・조선(남북 코리아)・중국・대만・필리핀・인도네시아・동티모르의 ‘위안부’・전시 성폭력 생존자 그리고 지원단체와 함께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합니다.

2000년 법정은 가해국 일본의 VAWW-NET 재팬 (현 VAWW RAC)의 제창과 피해국의 지원단체와 협동에 의해 피해여성 64인과 8개국의 검사단・여성단체, 글로벌한 시민들과 함께 도쿄에서 개정되었습니다. 법정의 목적은 피해자의 정의를 요구하는 목소리에 응답하여 일본군 성노예제의 가해책임자를 증거에 기초하여 국제법으로 재판하고, 지금도 계속되어 있는 성폭력 ‘불처벌’의 연쇄를 끊는 것이었습니다. 또한 그 배경에 있는 일본의 침략과 식민지지배, 즉 식민지주의를 묻는 것이었습니다. 최종판결에서는 일본군・정부가 ‘인도에 대한 죄로 강간 및 성노예제를 실행했다’고 명확히 인정하였습니다.

20년 후인 지금, 일본에서는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있으며, 성폭력 ‘불처벌’ (=무죄판결)이나 다른 민족을 향한 헤이트 스피치가 심각합니다. 한편 세계에서는 성폭력을 묻는 #MeToo운동, 성노예와 식민지주의를 되묻는 Black Lives Matter 운동이 전개되어 있습니다. 본 심포지엄은 법정을 돌아보는 것과 함께 각국의 생존자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 판결과 증언을 차세대에 잇는 다시 없는 귀중한 기회입니다. 꼭 참여해주셨으면 감사하겠습니다.

●●프로그램●●
<제1부>
★2000년 법정 다큐멘터리 상영 (비디오쥬쿠・이케다 에리코 제작)

●기초연설 : 우스티나 돌고폴(법정수석검사)
‘전시 성폭력의 책임자 처벌을 제기한 2000년 여성국제전범법정’
●일본에서 보고 : 아베 코키(일본검사단, 메이지가쿠인대학 교수)
’2000년 법정에서 일본의 식민지주의를 되묻는다’
●한국에서 보고 : 이나영(정의연 이사장, 한국・중앙대 교수)
‘2000년 법정에서 성폭력을 처벌한 한국 #MeToo운동으로’

★법정 관계자 메시지 : 판사・수석검사・일본・한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남북코리아)・중국 등


<제2부>
❶일본군 ‘위안부’ ・ 전시 성폭력 생존자의 증언을 듣는다
한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남북코리아)・중국・대만・필리핀・인도네시아・동티모르 생존자들의 과거와 현재의 귀중한 증언
❷차세대로부터의 증언~미래에 잇는다
필리핀・대만・한국・일본의 차세대들의 현재의 활동과 제언
★메시지 : 양현아 ‘생존자 증언을 전하는 의미’
---------------------------------------------------
【주의】
*본 심포지엄의 촬영, 녹화, 녹음, 화면 캡쳐 등 금지합니다.
*신청하신 분은 기간한정으로 사후에 녹화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름 *
이메일 주소 *
이메일 주소(재입력) *
사용언어 *
소속
Submit
Never submit passwords through Google Forms.
This content is neither created nor endorsed by Google. Report Abuse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