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노동자의 임금을 강탈하는 '숙식비 지침' 폐기 촉구 서명 (An urgent signature campaign to destroy lodging and eating guidelines to be removed rod a migrant workers wages.)
숙식비 지침 폐기를 위해 함께해 주세요. ( Please join us in order to remove the lodging and eating guidelines.)
2017년 고용노동부 외국인력담당관실에서 「외국인근로자 숙식정보 제공 및 비용징수 관련 업무지침」을 시행했습니다. 숙식비 지침은 사업주가 숙소와 식사를 제공하는 경우 표준근로계약서에 내용을 적시하고 근로계약시 서면동의를 받으면 임금에서 숙식비를 사전공제 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한국어가 서툰 이주노동자들이 제대로 알고 계약서를 작성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동의를 구한다고는 하지만 강제 서명이라 할 수 있고 또한 최저임금 인상을 무력화하기 위해 사업주들이 이 지침을 기준으로 과도하게 숙식비를 공제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또한 그동안 열악 숙소환경에 대해 문제제기 해 왔지만 이 지침은 비닐하우스, 컨테이너등 불법건축물을 숙소로 인정하고 있습니다. 이주노동자의 임금을 강탈하는 숙식비 지침은 폐기되어야 하고 인권을 보장받는 숙소 기준이 마련되어야 합니다.
An urgent signature campaign to destroy lodging and eating guidelines to be removed rod a migrant workers wages.

In the Department of Employment and Labor Affairs in 2017,
"migrant Workers lodging charge information and charging cost collection guidelines" were put into effect.

The guidelines allow the employer to providing accommodation and meals, and to give the employee permission to pay for meals in advance if he receives written consent from the employee.

A migrant worker's who is not good in korean do not know the exact meaning of the contract, they are forced to sign it.
In order to powerless the minimum wage increase, employer is forced upon migrant worker's to pay exorbitant prices for meals based on these guidelines.

We have also questioned the poor living environment, but the guidelines are accepted as a lodging house, such as vinyl houses and containers.

lodging and eating guidelines that rob a migrant workers wages should be discarded and accommodations for human rights should be provided.

[카드뉴스] 숙식비 지침의 문제점 [card news] problems of lodging and eating guidelines.
서명(Signature)
이름(Name)
Your answer
국적(Nationality)
Your answer
소속(Only who belong to a company)
Your answer
이주노동자의 노동권 보장을 위해 함께! (Please join us in order to guarantee the migrant workers ' labor rights.)
● 숙식비 지침 선전물 보러가기
http://nodong.org/publicity/7217294

● 숙식비 지침 폐기를 위해 노동청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합니다.
- 12월 4일~15일 까지(2주간)

● 12월 18일은 세계이주노동자의 날입니다.
- 12월 17일 서울, 대구, 부산에서 이주노동자의 날 결의대회를 진행합니다.
- 웹자보 보기 :
- 12월 14일(목) 인증샷데이에 함께해주세요.


■ 이주노동자 차별철폐와 인권·노동권 실현을 위한 공동행동 (Alliance for Migrants Equality & Human Rights) ■

Submit
Never submit passwords through Google Forms.
This content is neither created nor endorsed by Google. Report Abuse - Terms of Service - Additional Ter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