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quest edit access
<6월의 워크샵> Summer Stones / 매실과 살구
과일 복판에 크고 단단한 씨앗이 돌처럼 박혔다 해서 매실, 살구같은 과일류를 영어로는 stone-fruit(핵과)이라고 부른다. 우리나라에서 제일 먼저 나오는 스톤 프룻은 매실! 살구와 한 두 주 차이로 가장 먼저 시장에 나온다. 때문에 저 남쪽, 광양에서부터 청매실 소식이 들리기 시작하면 어느 새 초여름에 접어드는 기분이 들기 시작한다.

유월 내내 마트마다 매실이 마대자루에 쌓일 만큼 흔한 것과는 반대로, 일 년 중 살구가 나오는 시기는 극히 제한적입이다. 올해는 모든 과일이 작년보다 보름정도 빨리 나오기에 유월 중순은 되어야 나오던 노지 살구가 벌써 시장에 보인다. 살구는 열매의 특성상 과육이 단단하면 달지 않고, 물러지기 시작하면 안쪽 씨앗을 중심으로 쉬이 상하기 때문에 유독 보관이 어려운 과일이기도 하다.

매실청은 대체로 열매가 익기 전, 청매실로 담그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매실이 다 익어 노랗게 된 황매실청은 그 향이 더욱 진하다. 청매실은 푸릇푸릇한 맛이라면, 황매실은 부드럽고 둥글둥글해서 그냥 먹기에도, 요리에 사용하기에도 편안한 부분이 있다.

청을 담그는 작업은 과정의 기술이 어려운 부분은 없지만, 혼자 하기에 준비가 번거로운 점들이 많은 편이다. 단순 반복 작업이 좀 지루하기도 하고. 그래서 다 같이 만들면 좀 더 쉽게 담글 수 있다. 반대로 살구는 이름은 알면서도 맛이 잘 기억나지 않는 과일 중 하나. 살구라는 과일의 맛을 제대로 보려면, 약간의 설탕을 더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 단 맛이 더해지면 살구의 맛과 향은 더욱 풍부해지고 미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달콤한 잼으로 완성된다. 이 살구 잼을 듬뿍 넣고 밀가루 없이 쪄내듯 구워내는 뉴욕 보틀 치즈케이크는 초여름이면 늘 생각나는 디저트 중 하나이다. 부드러운 살구에 톡톡 튀는 황매실을 더해 여름용 음료 넥타를 완성하면, 이번 클래스의 목표 달성!

핵과의 과육이 그대로 듬뿍 들어가 새콤달콤한 과실의 향을 부드럽고 산뜻하게 즐겨보자.


썸머 스톤즈_매실, 살구 워크숍의 순서는 다음과 같습니다.


1) 여름철 스톤 프룻, 매실과 살구에 대한 기본 설명

2) 매실, 살구 저장식 맛보기
   - 매실청 또는 매실주 / 여름 넥타(썸머 스톤즈) / 살구 잼  등  

3) 여름 과일 저장식 만들기

- 매실청 또는 매실주 담그기 (참여)
- 썸머 스톤즈 넥타 만들기(참여)
- 살구잼 만들기(시연)
- 살구잼을 곁들인 뉴욕 치즈 보틀 케이크(밀가루 X) 만들어 시식하기 (참여)

4) 여름철 매실과 살구가 잘 어울리는 테이블 맛보기

2021.06.18 (금) PM 4:00 - 마감
2021.06.19 (토) AM 11:30 - 마감,  PM 4:00 - 1명
2021.06.25 (금) PM 4:00 - 마감
2021.06.26 (토) AM 11:30 - 마감,  PM 4:00 - 마감

비용:110,000원/1인

가져가기 : 매실청 또는 매실주 1병 / 썸머스톤 넥타 1병
Sign in to Google to save your progress. Learn more
이름을 알려주세요.
원하는 일정을 선택해주세요.
Clear selection
연락처를 알려주세요(핸드폰번호) *
Someone's Recipe 멤버이신가요?(클래스를 수강한적이 있다면 '예'를 체크해주세요)
Clear selection
원활한 클래스 진행을 위해 확인부탁드립니다.
의견 또는 질문
Submit
Clear form
Never submit passwords through Google Forms.
This content is neither created nor endorsed by Google. Report Abuse - Terms of Service - Privacy Policy